dascalu_er.jpg

Online Exhibition
B0NA F1DE: Unrevealed Secrets

This July, we proudly present our group exhibition in Seoul, South Korea.

Three artists of B0NA F1DE are featured: Anatolie Dascălu, Orukotan Jemilohun, and Arapysandú Salvatierra.

anatolie.jpeg

Anatolie Dascălu

Romanian-French painter known for his unsettling imagery.

salvatierra.jpeg

Arapysandú Salvatierra

Paraguayan artist who paints what she hears from nature.

orukotan.jpeg

Orukotan Jemilohun

Nigerian painter who draws portraits of the forgotten.

Stillborn Free

Stillborn Free

Anatolie Dascălu, 2019 

70x70 cm, Acrylic on Canvas

Dascălu portrays his thirst for freedom through the provocative image of stillborn babies. The artist said "we have no freedom from the very moment we were born. Babies on the canvas are free from the burden of consciousness and body in the first place. They do not have to contend with the physical limitations of a body and the tormenting burden of mortality. In my eyes, the stillborn babies are the freest.” Paradoxically, the freest beings are unaware of the fact that they are free—such recognition is unnecessary. They are just staring at us from behind the canvas.

다스칼루는 사산아라는 도발적인 이미지를 통해 자유에 대한 그의 갈망을 풀어낸다. 작가는 "태어난 순간부터 우리에게 자유는 없다. 캔버스 속 아기들은 의식과 몸의 부담으로부터 자유롭다. 신체적인 한계와 죽음에 대한 두려움을 마주할 필요가 없다. 나의 눈에 비친 가장 자유로운 존재들은 바로 사산아였다"고 덧붙였다. 가장 자유로운 존재들은 그들이 자유롭다는 사실 자체를 인지하지 못한다, 그러한 인식 자체가 필요하지 않다. 캔버스의 뒤편에서 우리를 응시할 뿐이다.

Gnosticism, which originated in Greek philosophy, absorbed the idea of the dualism of Eastern thoughts and established a unique view of the world. According to the Gnostic beliefs, the physical world was created by the demon called Demiurge. Human beings had once existed as free souls, but were imprisoned in corporeal forms by the evil creator and thus tethered to the axes of time and space. Inspired by this explanation, Dascălu depicted the moment in which a human soul gets coated with flesh. The artist first named the piece "Gnostic Probation," but changed its title to "Understandable Doubt" at the last minute.

그리스 철학에 기원을 둔 그노시즘(영지주의) 사상은 동방 종교의 이원론을 흡수하여 독특한 세계관을 확립하였다. 영지주의자는 물질의 창조주인 데미우르고스(Demiurge)를 악마로 규정한다. 자유로운 영혼으로 존재하던 인간이 창조주에 의해 육신이라는 감옥에 갇혔고 시간과 공간에 종속되었다는 설명이다. 다스칼루는 이 신화에서 영감을 얻어 육체가 영혼에 입혀지는 순간을 묘사하였다. 본래 제목은 Gnostic Probation(영지적 보호관찰)이었으나 다스칼루가 작품을 마무리하는 과정에서 Understandable Doubt(이해할 만한 의심)으로 제목을 변경하였다.

Understandable Doubt

Understandable Doubt

Anatolie Dascălu, 2021

70x70 cm, Acrylic on Canvas

Impending Moss.jpeg

Impending Moss

Anatolie Dascălu, 2019 

60x60 cm, Acrylic on Canvas

The moss, the first plant on Earth, does not have a fixed form: the distinction between its leaves and stems is unclear, and it does not possess an underlying root in favor of its nebulous structure. Yet, some of the most complex anatomies of plant life are known to have evolved from the simplicity of the Bryphota sensu stricto. Does disorderly chaos naturally beget order and structure? Did the creation of the first free-form living entity paradoxically preordain a lack of autonomy millennia later? And what is beneath the seemingly mossy face of the painting? These are just a few of the questions Dascălu poses with this piece.

지구상의 최초의 식물인 이끼는 형태가 불분명하다. 잎과 줄기의 구분이 명확하지 않고 뿌리가 따로 존재하지 않는다. 그러나 식물의 가장 복잡한 해부학적 구조 또한 이끼(학명: Bryphota sensu stricto)에서 진화하였다. 무질서한 혼돈은 자연적으로 질서와 구조를 갖게되는 것일까? 자유로운 형태의 생명의 탄생은 역설적으로 이후 생명들의 비자유를 예견한 것인가? 얼굴을 덮은 이끼 아래에는 무엇이 있을까? 다스칼루의 그림이 던지는 몇 가지 물음표이다.

The depiction of Virgin Mary holding the body of the crucified Jesus Christ is one of the most well-known poses in art history. Although this specific pose is mainly used to highlight a heroic sacrifice, Dascălu gives a little twist here. Schopenhauer saw human being as a mere tool for carrying one's genes, that is, to maintain the species. Maternal bond, in this view, is nothing but the instinct to carry out the command of the species. Dascălu strips away the sociocultural glamorizations of motherhood and reduces it to a (al-)chemical reaction. Does he imply that the notion of motherhood is as mythical as alchemy?  

십자가에서 내려온 예수의 몸을 들고 있는 성모 마리아는 미술사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인물 구도 중 하나이다. 이 구도는 주로 영웅적 희생을 강조하기 위해 사용되지만, 다스칼루는 본래의 맥락을 약간 비틀었다. 쇼펜하우어는 개인을 단지 종에 봉사하는, 다시 말하면 유전인자를 실어 나르는 도구로 보았다. 인간의 마음속에 있는 사랑을 향하는 본능은 사실은 종의 명령을 수행하기 위한 본능이다. 다스칼루는 모성애에 대한 사회문화적 미화를 걷어내고 단순한 화학적인 현상으로 환원시켰다. 그는 모성애라는 개념이 연금술처럼 미신과 같음을 암시하는 것일까?

Alchemical Pieta.jpeg

Alchemical Pietà

Anatolie Dascălu, 2018

50x70 cm, Acrylic on Canv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