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ukotan_er.jpg

Online Exhibition
B0NA F1DE: Unrevealed Secrets

This July, we proudly present our group exhibition in Seoul, South Korea.

Three artists of B0NA F1DE are featured: Anatolie Dascălu, Orukotan Jemilohun, and Arapysandú Salvatierra.

anatolie.jpeg

Anatolie Dascălu

Romanian-French painter known for his unsettling imagery.

salvatierra.jpeg

Arapysandú Salvatierra

Paraguayan artist who paints what she hears from nature.

orukotan.jpeg

Orukotan Jemilohun

Nigerian painter who draws portraits of the forgotten.

King_2x.jpeg

After being consecrated as a king, a Yoruba oba must not reveal his face to the public. The oba's crown features a heavily beaded veil that covers the face. Veiling diminishes the wearer's individuality so that the oba becomes a generalized entity. No longer an individual, the king becomes the incarnation of dynasty. Although the role of the oba has diminished with the coming of colonial and democratic institutions, the event of chieftaincy title-taking and awarding still has symbolic prestige.

왕으로 추대된 이후, 요루바족의 왕은 대중에게 자신의 얼굴을 드러내서는 안된다. 일명 "Oba"라고 불리는 요루바족의 지도자는 구슬로 장식된 베일로 자신의 얼굴을 감춘다. 베일은 왕의 개성을 숨기고 일반화된 하나의 실체가 되도록 한다. 요루바족에게 왕의 존재는 개인을 넘어서 하나의 왕조 그 자체이다. 식민시대와 민주주의 체제를 거치면서 왕의 역할은 줄어들었지만, 최고 통치권자의 칭호를 받고 수여하는 행사는 여전히 상징적인 위신을 가지고 있다.

The Portrait of the Oba

Orukotan Jemilohun, 2018

50x70 cm, Acrylic on Canvas

"The fact that people are not able to recognize faces in my portraits is pretty symbolical to me. I am a Yoruba man, but I was born in a Yoruba family and attended a Christian school in Ife. I have never been to the Yoruba kingdom. I am, however, very familiar with the Yoruba culture, traditions, and customs. Many of the portraits I've drawn are of people from the Yoruba world. The Yoruba world is also my world. Yet, I am not Yoruba, at least not to many Yoruba people. The Yoruba people I have encountered view me as a stranger even though I have spent most of my life in Ife. My own people view me as an outsider. This is one of the paradoxes I wanted to bring to the fore in my portrait series." (Excerpt from the interview with Jemilohun)

"사람들이 내가 그린 초상화의 얼굴을 알아볼 수 없다는 사실은 꽤나 상징적이다. 나는 요루바족이지만 이페(Ife)에 있는 기독교 학교를 다녔고 요루바 왕국에 가본 적은 없다. 그러나 나는 요루바족의 문화, 전통, 관습에 매우 익숙하다. 내가 그린 초상화 중 상당수는 요루바인들이다. 요루바의 세계는 나의 세계이다. 그러나 많은 요루바인들에게 나는 완전한 요루바인이 아니다. 내가 대부분의 인생을 이페에서 보냈음에도 불구하고, 대다수의 요루바 사람들은 나를 이방인으로 본다. 내가 동질감을 느끼는 사람들인데, 정작  그들은 나를 낯설게 바라본다. 이 모순을 내 초상화 시리즈에 담아내고 싶었다." (제밀로훈 인터뷰 중 발췌)

Whereabouts_c.png

Whereabouts

Orukotan Jemilohun, 2020

60x60 cm, Acrylic on Canvas

Where Were We.jpeg

Where Were We

Orukotan Jemilohun, 2020

101.6x76.2 cm, Acrylic on Canvas

The Yoruba believe in Atunwa, reincarnation within the family. They believe that the souls of the departed good ancestors were reincarnated and reborn as grandchildren in the family for them to continue their existence in the family. Whenever the time arrives for a spirit to return to Earth through the conception of a new life in the direct bloodline of the family, one of the component entities of a person's being returns, while the other remains in Heaven. When a child is born, the oracle is consulted to know which ancestor or ancestress has reincarnated in the child.

요루바족은 가족 내에서의 환생인 아툰와를 믿는다. 그들은 죽은 선조의 영혼이 환생해서 손주로 다시 태어난다고 생각한다. 직계혈통에 새로운 생명이 잉태하여 영혼이 지구로 돌아올 때가 올 때마다, 영혼의 일부는 지구로 돌아오고 다른 일부는 천국에 남는다. 아기가 태어날 때면 요루바인은 어떤 조상이 다시 환생하였는지 알아보기 위하여 신탁을 구한다.

Their auricles are acres of clay

Watered by the kindest dew

 

Their music the beat of every pulse

Smiles grow in the garden of their lips

 

There is grace in their greeting

Bliss in their blessing

(Some Days by Niyi Osundare)

그들의 귓바퀴는 널찍한 점토,

가장 친절한 이슬에 젖어 있습니다.

그들의 음악에는 모든 맥박의 고동이,

그들의 입술 정원에는 미소가 자랍니다.

그들의 인사에는 우아함이,

축복에는 더없는 행복이 있습니다.

​(니이 오순다레의 시 "어떤날" 중 발췌) 

Memory Lane_2x.jpeg

Memory Lane

Orukotan Jemilohun, 2015

60x60 cm, Acrylic on Canva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