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lvatierra_er.jpg

Online Exhibition
B0NA F1DE: Unrevealed Secrets

This July, we proudly present our group exhibition in Seoul, South Korea.

Three artists of B0NA F1DE are featured: Anatolie Dascălu, Orukotan Jemilohun, and Arapysandú Salvatierra.

anatolie.jpeg

Anatolie Dascălu

Romanian-French painter known for his unsettling imagery.

salvatierra.jpeg

Arapysandú Salvatierra

Paraguayan artist who paints what she hears from nature.

orukotan.jpeg

Orukotan Jemilohun

Nigerian painter who draws portraits of the forgotten.

75148c.jpg

"You are an aperture through which the universe is looking at and exploring itself. Through our eyes, the universe is perceiving itself. Through our ears, the universe is listening to its harmonies. We are the witnesses through which the universe becomes conscious of its glory, of its magnificence. We do not 'come into' this world; we come out of it, as leaves from a tree. As the ocean 'waves,' the universe 'peoples.' Every individual is an expression of the whole realm of nature, a unique action of the total universe." (Alan Watts)

"당신은 우주가 스스로를 들여다보고 탐구하는 틈새이다. 우주는 우리의 눈을 통해 스스로를 바라본다. 우주는 우리의 귀를 통해 화음을 듣고 있다. 우리는 우주가 스스로의 영광과 위대함을 깨닫게 하는 증인이다. 우리는 이 세상에 "온 것"이 아니다. 나무에서 잎이 돋아나듯, 이 세상으로부터 "나온 것"이다. 바다에 파도가 일듯, 우주에는 인간이 일렁인다. 모든 개개인은 자연 전체의 표현 하나, 전 우주의 고유한 동작 하나이다." (앨런 왓츠)

Fuga de la Tierra No.1

Arapysandú Salvatierra, 2020

76.2x101.6 cm, Acrylic on Canvas

"Only through art can we emerge from ourselves and know another's view of the universe which is not the same as ours and see landscapes that would otherwise have remained unknown to us like the landscapes of the moon. Thanks to art, instead of seeing a single world, our own, we see that world multiply itself and we have at our disposal as many worlds as there are original artists, worlds more different one from the other than those which revolve in infinite space, worlds which, centuries after the extinction of the fire from which their light first emanated, whether it is called Rembrandt or Vermeer, send us still each one its special radiance." (Marcel Proust)

예술을 통해서만 우리는 스스로에게서 벗어나 세상을 바라보는 다른 방식을 알 수 있고, 달의 풍경처럼 우리에게 알려지지 않았을 풍경 또한 볼 수 있다. 자신의 세상만 보는 대신, 예술 덕분에 우리는 독창적인 예술가들이 존재하는 만큼 많은 세상을 원하는 대로 경험할 수 있다. 무한한 공간에서 도는 세계보다 더 다른 세계를. 빛이 최초로 뿜어져 나온 불이 사그라들고 수 세기가 지난 이후에도, 렘브란트라고 불리든 페르메이르라고 불리든, 각자의 세계는 여전히 우리에게 특별한 빛을 보낸다. (마르셀 프루스트)

68134c.jpg

Fuga de la Tierra No.2

Arapysandú Salvatierra, 2020

76.2x101.6 cm, Acrylic on Canvas

75084ccc.jpg

"My soul is a hidden orchestra; I know not what instruments, what fiddlestrings and harps, drums and tamboura I sound and clash inside myself. All I hear is the symphony." (Fernando Pessoa)

"Life is like music for its own sake. We are living in an eternal now, and when we listen to music we are not listening to the past, we are not listening to the future, we are listening to an expanded present." (Alan Watts)

"나의 영혼은 숨겨진 오케스트라이다. 내가 어떤 악기를, 어떤 줄이나 하프, 드럼, 탬부라를 내 안에서 연주하고 쨍그랑거리는지는 모른다. 내게 들리는 것은 교향곡일 뿐이다." (페르난두 페소아)

"인생은 그 자체로 음악과 같다. 우리는 영원한 지금을 살고 있다. 음악을 들을 때 우리는 과거나 미래를 듣는게 아니라, 확장된 현재를 듣고 있는 것이다." (앨런 왓츠)

Fuga de la Tierra No.3

Arapysandú Salvatierra, 2020

76.2x101.6 cm, Acrylic on Canvas

"In my art, I use synesthesia as a way to escape from the abstract and to translate sensory experiences into concrete visual language. I don't remember a time when I did not have synesthesia. I was born this way and it has always been a part of my life. Since when I was tiny, I have felt attracted to the sounds of nature such as the chirping of birds or the falling raindrops. For me, to draw something is to resonate with anything I am not. I feel the artworks as if they were a part of my body. I am almost unconscious when I am painting. I usually forget where I am or what time it is. Loud music, exuberant colors, and rough textures—combined together, the whole process of painting puts me in a semi-trance. I become a medium in and of itself: no need of any message." (Arapysandú Salvatierra)

"나는 공감각을 추상으로부터 벗어나와 감각경험들을 구체적인 시각언어로 옮기는데 사용한다. 공감각자가 아니었던 기억은 나지 않는다. 나는 이렇게 태어났고 공감각은 항상 내 삶의 일부였다. 어렸을 때부터, 나는 새의 지저귀는 소리나 떨어지는 빗방울 같은 자연의 소리에 매력을 느껴왔다. 나에게 있어 무엇인가 그린다는 것은, 내가 아닌 것들과의 공명이다. 내 작업물은 내 몸의 일부처럼 느껴진다. 나는 그림 그릴 때 의식이 거의 없다. 내가 어디에 있는지, 시간이 어떻게 됐는지는 보통 잊어버린다. 큰 음악 소리, 활력 넘치는 색감, 거친 질감이 한데 어우러져 그림을 그리는 과정 전체가 나를 반쯤 무아지경에 빠트린다. 내 자신이 그 자체로 미디엄이 되는 셈이다. 어떠한 메시지도 필요하지 않다." (아라피산두 살바티에라)

79128c.jpg

Postlude

Arapysandú Salvatierra, 2021

101.6x76.2 cm, Acrylic on Canvas